제주 비양도 한림항에서 오는 액세스 (선권 가격, 배 시간, 전화 예약 소개)

 안녕하세요 제주 여행하시는 분들 중에 비양도 갈 계획 세우신 분 계신가요? 저는 이번에 갔다 왔는데 조용해서 너무 좋았어요 한림항에서 배를 타고 가야하니 길을 알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 리뷰를 남겨야 합니다.

먼저 비양도에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나한림항으로 먼저 가셔야 합니다. 한림항에서 비양도로 가는 배편이 많이 있는데 그중에서는 비양도호를 타고 가려고 했습니다. 배외면 10 분 걸리지 않지만, 이왕 탈 거면 넓고 깨끗한 배를 탔죠.

매표소는 해양경찰서 건물 뒤편으로 가시면 됩니다. 가는 길에 공동화장실이 있어서 화장실도 한 번 들렀다가 경찰서 뒤편에 있는 매표소로 향했습니다. 뒤쪽에 파란 컨테이너 박스 보이시죠? 거기가 바로 매표소입니다.

컨테이너가 막 칠해진 공간에 아주 예쁘게 보이는 건물에 매표소라고 적혀있었어요 문의사항은 064)796-3515로 전화번호가 적혀 있었습니다. 전화예약도 위 번호로 가능하다고 하니, 전화예약을 원하시는 분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운항 시간표가 나와 있었습니다. 한림항과 비양도를 오가는 배편은 하루에 운항편이 4편뿐이니 배를 이용하시는 분들은 시간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한림 출항편은 09:20, 11:20, 13:20, 15:20 이며 왕복 9000원입니다. 모두 왕복표를 구입해야 하지 않겠어요?전화번호는 064)796-3515입니다.

배 타기 전에 배 기다리는 대기실도 있었어요 강이 강하고 춥지 않을까 막다른 대합실이라 따뜻하게 앉아서 배를 기다렸습니다. 배를 탈 수 있는 승선정원은 117명 입니다.

한림과 비양도를 오가는 배에 탑승하였습니다.

비양도 가는 길에 보이는 모습 하지만 날씨가 맑아서 그런지 바다가 반짝반짝 빛났습니다. 우리가 여행을 떠나왔다 한림항도 보이고 날씨도 좋고 기분도 좋은 날이었습니다.

비양도에 내려서 돌아오는 배를 타기까지 시간이 2시간 정도 있어서 섬 구석구석을 다 구경했어요 제주 비양도는 사람이 살고 있는 섬이기 때문에 곳곳에 사람의 흔적이 보였습니다. 세월이 느껴지는 돌담과 나무가 자라나 돌담을 에워싼 모습입니다.

비양마을회관이나 오레커피카페도 나타났습니다. 커피를 먼저 마실까 하다가 일단 비양봉에 다녀와서 시간이 남으면 커피를 마시기로 하고 비양봉으로 향했습니다.

비양도 지질공원 탐방안내지도를 보면 어떤 코스를 이용할지 참고할 수도 있다. 미리 지도 안내문을 보며 계획을 세운 뒤 비양봉으로 출발했습니다.

겨울이지만 날씨가 좋아서 두꺼운 데다 옷을 벗고 다녔어요

“비양도에는 200명이 안 되는 이주민이살고있어서자연환경이굉장히아름답다고하지만사실바다가모호했어요. 바다에서 낚시를 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경치가 좋아서 신선한 놀이가 따로 없어 보였어요.

제주에 있는 바다는 대부분 해변이 예쁘긴 하지만 비양도가 그중에서도 갑이었습니다 비양봉에 오르는 길도 산책로처럼 평평해 산책하듯 가벼운 마음으로 걸었습니다.

바다를 지나 목을 돌면 비양도가 보입니다 비양봉에 올라 내려다보는 풍경이 무척 궁금했어요.

석탑도 보이고 비양봉에 오르는 사람들이 쌓아올린 석탑 같아요.

에기업은 돌로 불리는 돌탑 그런데 바위 모양이 어머니가 아기를 엎드린 것 같아서 붙여진 이름인 것 같습니다. 다른 바위는 작은데 돌만 여러 개의 돌이 붙어있어서 크고 신기했어요.

조금 더 걸어가면 코끼리 바위도 있어요 똑같은 바위인데 왜 다들 다르게 생겼는지 신기해요.

해안도로에서 드라이브하는 것도 운치 있는데 걸으면서 바다도 보고 바다 향기도 느낄 수 있고 더 좋아요 제주도 비양도에는 차를 가져올 수가 없어서 한림항 근처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왔어요.

대나무숲을 지나야 비양봉에 갈 수 있다.

이 지역은 재선충병, 수목, 주사 방제 지역이기 때문에 솔잎 채취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비양봉 꼭대기에는 등대가 하나 있다. 우뚝 서 있습니다.

정상에 올라가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경치가 최고예요 계단을 오를 때보다 내려가는 게 무릎에 손상이 크다지만 내려오는 발걸음이 더 가벼운 건 어쩔 수 없죠. 경치를 감상하면서 배를 다시 타러 이동했어요.

아쉽게도 시간이 모자라 카페에 가지 못하고 다시 한림항으로 가는 배를 타고 제주 비양도를 떠났습니다. 비양도로 가는 배편은 바람이 강하게 불고 기상에 의해 취소된다고 하는데 운 좋게 한 번에 성공했습니다.

한림항에 도착하자 무사히 돌아왔다는 안도감에 배가 고팠습니다. 근처에서 끼니를 때우려고 해녀 3자매가 온 통갈치조림, 전복뚝배기, 성게미역국, 전복버터구이, 갈치구이를 주문했습니다

사람이 많은 걸 보니 맛있다 가게 같았어요. 전복뚝배기에는 살아있는 전복이 올라가는데 실룩실룩 움직임이 보일 정도로 신선했습니다. 해녀 자매들이 비양도에 살면서 직접 잡은 재료를 판다는데 그 섬에 다녀온 후 왠지 정이 드는 거예요. 전복에 딱새우, 게까지 해산물이 많아서 더욱 맛있었습니다.

성게미역국은 아이들 가 먹기도 너무 좋잖아요 푹 끓일수록 깊은 성게미역국인데 푹 끓여주셨는지 담백한 향부터 고소한 성게맛까지 식욕을 돋우는 메뉴입니다.

전복버터야키는 전복에 버터만 발라주고 소금에 불을 붙여주는데 불쇼도 보고 맛있는 전복버터야끼도 먹을 수 있었어요 순식간에 벌어진 불쇼이기 때문에 깜짝 놀랐는데 쫄깃한 전복과 버터의 만남은 맛이 없을 수 없는 조합입니다.

갈치구이는 통구이 한 마리를 구워 나왔기 때문에 테이블만한 갈치였습니다. 속까지 잘 익어서 갈치 살도 부드럽고 맛도 기가 막혔어요.

주메뉴인 통갈치조림에는 가스버너 두 개가 동원되었습니다. 갈치구이처럼 긴 갈치 2마리에 전복, 딱새우가 들어가 묵은지찜같은 비주얼이었습니다. 마음대로 끓여 먹을 수 있기 때문에 국물을 조금밖에 먹지 않았지만 끓여 먹기도 했습니다. 갈치 살을 발라 먹을 때 국물에 밥을 비벼먹거나 매콤한 양념이 최고였습니다.

산책하면서 느긋한 시간을 보내고 해녀 세 자매는 갈치 조림과 갈치구이도 실컷 먹고 바로 숙소로 돌아가 낮잠을 잤습니다. 지금은 날씨가 좋아서 한번 가보기에도 좋으니까 한번 가보는게 좋아요. 한번 가면 계속 가게 된다고 하는데 정말 좋은 경험이었고 앞으로도 비양도호를 타고 가려고 합니다.